contents

갤러리

  • 갤러리 > 동영상
  • 동영상

‘러시아 격투술’ 삼보, 호신술로 안성맞춤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삼보연맹 작성일14-09-04 17:27 조회1,637회 댓글0건

본문

동영상 보기 <-

<앵커 멘트>

여성 호신술로 유도와 레슬링 등을 섞은 스포츠, 삼보가 새롭게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.

관절 공격 기술도 구사할 수 있어 재미가 더하다고 하는데요.

심병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.

<리포트>

삼보를 배운지 5개월 된 김다솔 씨.

삼보의 매력에 푹 빠졌습니다.

유도와 레슬링이 접목돼 있고, 관절기를 구사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.

관절기는 손목과 발목 등 관절을 공격해 상대의 항복을 유도하는 기술입니다.

호신술로도 안성맞춤입니다.

<인터뷰> 김다솔 : "짧은 기간 많은 기술을 습득하고 관절기가 있어서 배우다 보면 재미있어요."

<인터뷰> 손종현 : "관절 기술이 있어야 힘센 남자를 제압할 수 있고.. 그래서 호신술로 최고라고 생각한다."

러시아 민속 스포츠에서 유래된 삼보는 국내에서도 동호인이 늘고 있습니다.

오는 10월엔 세계청소년 삼보대회가 서울에서 열릴 정도로 국제적 위상이 높아졌습니다.

삼보는 크게 2가지, 타격을 가할 수 있는 이종 격투기의 원조 격인 컴배트 삼보, 타격이 없는 스포츠 삼보로 나뉩니다.

여성들이 호신술과 건강 스포츠로 즐기는 것은 스포츠 삼보입니다.

<인터뷰> 문종금 : "지겹지 않고 땀을 흠뻑 흘리는 전신 운동이고 짧은 시간에 배울 수 있다."

다양한 종목의 기술을 구사하는 삼보가 여성의 새로운 호신술로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.

KBS 뉴스 심병일입니다.

심병일

▶ KBS뉴스 SNS - [트위터] [페이스북] [카카오스토리]
[저작권자ⓒ KBS(news.kbs.co.kr) 무단복제-재배포 금지]

return_top